제12회 부산국제영화제, 가슴라인 노출 여배우 총집합

 
relationNewsPrint(0);


4일 부산 해운대 요트경기장에서 열린 제1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영화인들의 축제가 펼쳐졌다.

특히 이날 개막식에는 김주혁, 김지수 커플 등과 김태희, 강수연, 박진희, 윤지민, 엄지원, 고은아, 박시연, 윤진서, 엄정화, 김소연, 강성연,허이재 등 화려한 의상으로 한껏 멋을 낸 스타들이 대거 참석, 명성 높은 영화제다운 면모를 과시했다.

유난히 올해 부산영화제에는 가슴라인을 과감하게 노출한 여배우들의 드레스가 눈길을 사로잡았다.

레드카펫에 이어 개막작 '집결호' 상영과 거장 엔니오 모리꼬네의 핸드 프린팅, 영화인들의 축제의 밤 등 늦은 시각까지 축하의 물결은 이어졌다.

화려하게 막을 올린 제1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2일까지 세계의 영화인들이 부산을 방문, 9일간의 대축제를 펼칠 예정이다.

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@hankyung.com

by July | 2007/10/05 19:07 | 연예/스포츠 뉴스 | 트랙백 | 덧글(0)

트랙백 주소 : http://namering.egloos.com/tb/830272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<< 이전 페이지     다음 페이지 >>